<충격>편파판정에 태권도 관장 자살 “아들아! 미안하다”

  • 태권도조선

    입력 : 2013.05.29 07:34

    故 전밀중 관장의 유서.

    태권도 선수인 고교생 아들의 꿈이 부당한 심판 판정으로 좌절된 것에 괴로워하던 도장 관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한평생 태권도와 함께 살아가던 지도자가 삶을 던질 만큼 고통스러운 일이 무엇이었을까?

    30년 동안 태권도장을 운영하면서 꿈나무 선수들을 양성해 온 전밀중 관장은 지난 28일 고향 충남 예산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던 전 관장이 쓴 유서로 추정되는 글에는 오랫동안 악의적으로 부당한 대우를 받은 것에 대한 고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결정적 사건은 전 관장의 아들이 출전한 전국체전 서울시대표선발전이다. 전 관장은 유서를 통해 경기 마지막까지 이기고 있던 자신의 아들이 7차례 소나기 경고를 받으며 반칙패 당했다고 밝혔다.

    이 글에는 해당 경기 주심을 맡은 심판은 인천시태권도협회 상임심판으로 전 관장과 사이가 좋지 않았고, 매번 전 관장의 선수들에게 부당한 판정을 일삼아 왔다고도 적혀 있다.

    故 전밀중 관장.

    인천에서 도장을 운영하고 있는 전 관장이 두 명의 자식을 서울로 진학시킨 이유도 이 때문인데 예상외로 서울에서도  같은 심판을 만나 부당한 대우가 이어되자 크게 괴로워했던 것으로 짐작된다.

    “설마설마 우리 애들이 인천에서 하도 당해 서울로 중고등학교를 보냈는데 그놈하고 또 만났다...전국체전 서울 선발 3차 핀급 결승전 아들과 상대방 점수차가 3회전 50초 남기고 5대 1로 벌어지자 경고를 날리기 시작한다. 경고 7개 50초 동안 결국 경고패당한 우리 아들 태권도를 그만두고 싶단다. 잠이 안오고 밥맛이 없다...넌 내가 죽인다라고 몇 백번을 되뇌이고 되뇌이고 결국 내가 지친다”라는 이 글 내용에서 당시 상황과 전 관장의 정신적 고통을 쉽게 알 수 있다.

    현장에서 해당 경기를 직접 본 한 지도자는 “(주심이)경기 시작부터 선수를 알아보는 듯한 눈빛이었다. 객관적으로 봐도 부당한 경고였고, 그 짧은 시간에 7개의 경고로 반칙패를 당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비보를 듣고 참담해 하던 한 지도자는 “글을 읽어봤다. 전 관장님이 한두 번 했던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전 관장이 유서에 실명을 언급한 해당 심판은 현재 대한태권도협회(회장 김태환) 기술전문위원회와 인천시태권도협회 및 서울시태권도협회 상임심판으로 활동하고 있다.

    태권도 겨루기 경기에서의 심판 판정에 대한 의혹은 늘 어려운 숙제였다. 몇 해 전부터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과 대한태권도협회가 전자호구, 영상판독을 적용해 불만이 줄어들긴 했지만 기준이 명확하지 않은 경고 규정 등은 여전히 문제점으로 남아있다.

    이번 사건으로 한동안 잠잠했던 태권도 판정문제가 다시 도마 위에 오르게 됐다. 뿐만 아니라 평생 태권도 수련과 지도에 힘써온 한 지도자를 사지로 내몰았다는 이유로 태권도 제도권에 대한 비난 수위가 높아질 전망이다.

    신병주 태권도조선 기자[sign23@nate.com]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