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도철 통합 울산광역시태권도협회 회장 공식 취임

  • 태권도조선

    입력 : 2016.12.26 12:12

    ‘새로운 도전, 화합, 도약 이라는 슬로건에 맞춰’

    차도철 통합 울산광역시태권도협회 신임 회장이 공식 취임했다. 울산공업고 출신 차 회장은 울산태권도협회 전무이사, 자문위원 등을 지냈던 인물이다.

    지난 23일 울산MBC컨벤션 2층 안젤로홀에서 '제21대(통합 1대) 울산광역시태권도협회장 이·취임식'이 열렸다.

    이날 이.취임식에는 김복만 교육감을 비롯해 박준수 시체육회 사무처장, 변식룡 시의회 부의장, 태권도협회 관계자, 학부모, 학생 등 총 300여 명이 참석해 성대하게 치러졌다.

    김종관 전 회장은 "지난 12년 동안 울산시태권도협회장을 맡아 많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일선 체육관 관장들의 결속력이 있었기에 전국체육대회와 전국소년체전 등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지난날을 회고했다.

    차도철 회장은 "새로운 도전·화합·도약이라는 슬로건에 맞춰 새로운 기획에 의한 도전과 경기력 향상 및 위계질서 확립, 도장활성화 및 교육 세미나를 통해 우수선수 발굴과 꿈나무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2016년 태권도 발전 및 활성화에 노력한 유공자 시상식도 함께 개최됐다.

    대한태권도협회 표창은 최병수 울산시태권도협회 고문과 고문호 부회장, 전성호 심판분과위원장이 받았다. 한영헌 자문위원, 홍성봉 부회장과 전국체육대회와 전국소년체육대회 등 각종 대회를 신속·정확하게 심층 보도한 허종학 기자(울산광역매일)은 국기원 표창의 주인공이 됐다.

    신병주 태권도조선 기자[tkd@hosun.com]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