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진흥재단, ‘지구촌 태권도복 나눠입기’ 캠페인

  • 태권도조선 신병주 기자

    입력 : 2018.03.05 15:11

    2017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기간 중 '지구촌도복나눠입기' 운동 도복 증정 사진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이 태권도를 저개발국에 태권도를 보급하기 위해 도복을 나누는 캠페인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재단은 “개발도상국 등의 태권도 활성화 및 보급에 기여하기 위해 ‘지구촌 태권도복 나눠입기’ 운동을 한다”고 밝혔다. 

    운동은 국내 태권도장 및 학교, 단체 등으로부터 태권도복을 기증받은 후 저개발국가 등에 전달해 활용하도록 하는 사업이다. 지난해에는 2017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참가국 등을 비롯해 총 2,491벌의 태권도복을 지원했다.

    재단은 태권도복을 기증한 도장·단체 등에게 이사장 명의 기증서를 발행하고 도복의 활용 실적 등 결과에 대해서도 추가로 확인 후 기증자와 공유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세계태권도연맹과 재외 한국문화원, 해외 파병 軍부대 등과의 협조를 통해 태권도복이 꼭 필요한 국가와 단체에 지원될 수 있는 방안을 고려할 계획이다.

    이상욱 이사장은 “우리 재단은 정부의 스포츠 공적개발원조(ODA)사업에 적극 동참해 공여국의 의무를 다하고 태권도 세계화 및 활성화에 적극 기여할 것이다”며 “앞으로도 수혜국 및 수혜 단체를  확대하는 등 태권도복 기증에 대한 의미를 증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기증받은 태권도복은 세탁과정을 거친 후 전달된다. 기증을 희망하는 태권도장 및 학교, 단체 등은 태권도진흥재단 교류협력부(063-320-0153, 0154)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 목록 맨 위로